(7월) 7월의 비

‘돌곶이생활예술문화센터’는 이승희(이하 승희) 센터장님과 이현, 곽진무님(이하 진무)이 상근하고 있는 석관동 돌곶이역 인근의 센터이다. 8월 11일이 정식 개소이지만 테라리움, 액체괴물 제작, 해킹 이케아, 코코코딩, 요리왕 등 여러 워크숍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7월의 마지막 주 돌곶이센터의 승희, 이현과 무엇을, 어떻게 하는 곳인지에 대한 생각과 미션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 마디로 말하자면! 돌곶이센터는 잘 갖춰진 곳이다.  

센터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이현) 돌곶이센터는 개인적인 그리고 사회적인 만들기를 위한 공유공간입니다. 현재 3명의 기획자가 상근으로 활동하고 있고, 다양한 배경의 운영위원들이 함께 하고 계시죠. 성북신나 조합원도 몇 명 있답니다. 서로 조금씩 다른 그림을 그리고 있지만, 오히려 그게 다채로운 색깔을 만들어내고 있어요. 돌곶이센터를 준비하면서 나온 이야기 중에 “무엇이든 만들고 싶다면 돌곶이센터로”와 “손끝에서부터, 동네에서부터”라는 말이 나왔는데 저는 이 말을 좋아해요. 
(승희) 지역에서의 MAKERS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지역과 연결할 수 있는 고리들을 마련하려고 하고 있어요. 4차산업혁명이다 해서 제작이 유행처럼 번져가고 있지만 돌곶이센터가 지역 주민들의 요구가 있어서 생기진 않았잖아요. 그렇지만 저희가 생김으로 뭘 만들거나 제작 하려고 할 때, 워크숍 같은 것을 구상하거나, 이야기를 전할 때, 좋은 공간이 있고,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곳이 하나 정도 생겼다라고 생각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지역 공방의 네트워크를 돕고, 주민과 접점이 생기게 돕는 것이 돌곶이의 미션 중 하나예요. 
석관동이 아주 재미있어지겠네요. 
(이현) 이미, 이미 재미있는 동네입니다. 돌곶이센터는 다만 그 재미들을 서로 연결해주고 소개하는 공간이 아닐까해요. 저희는 장진우나 익선다다와는 달라서, 죽은 동네를 살리는 능력 같은 건 없거든요.
‘돌곶이센터’와의 더 많은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여기‘를 눌러 주세요!

안녕하세요, 오름입니다. 비가 많이 오는데다 더워서 학교다닐 때 배웠던 ‘고온다습’이 뭔지를 체감하는 7월이었습니다. 신나네 앞 정릉천을 보며, 메마른 땅을 보며 사람에게야 습해서 다니기도 힘든 날씨였지만 자연에게는 갈증을 채워주는 일이었겠구나 하며 감사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악취가 나고 탁하던 정릉천이 맑아지자 낮이고 밤이고 정릉천에서 뛰어노는 아이들과 나들이 나온 가족들이 많아졌습니다.  자연과 사람은 결국 연결되어 있나 봅니다. 7월의 신나도 미팅과 회의 모임을 통해 관계와 관계, 지향과 지향, 가치와 가치를 연결할 일이 많았습니다. 생태계를 만드는 건 이런 수많은 연결을 통해서겠지요? 7월의 신나를 공유합니다. 


[7월의 네트워크]

  • 제주청년협동조합과의 협력 파트너쉽 땅땅!
    협동조합성북신나와 제주청년협동조합이 협력 파트너 관계가 되었습니다. 
    – 연 1회 이상의 상호 지역(제주-서울) 교류 사업 마련 
    – 상호 조합원 방문 및 교류 지원 
    – 전국의 지역기반의 청년단체간 협력네트워크 확장 
    – 업무 협력 및 지원 
    – 상호 법인의 폐업 위기 적극구제 노력
    의 내용을 담고 있는데요, 더 넓은 이야기와 활동의 장이 펼쳐졌습니다!
  • 작은도시기획자들 모임
    지역에서 삶의 문제를 다양한 방법으로 풀어보고 있는 ‘작은도시기획자들’ 모임이 있었습니다. 도시재생과 지역 활동가들이 교류하고 관련 정책이나 흐름에 관해 이야기하며  넓고 촘촘한 연결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8월에는 엠티도 간다고 합니다. 

[7월의 상근조합원]

  • ‘문화의 날’은 즐거워!
    홍승오, 진한나 조합원이 속한 ‘극단 구십구도’의 <밥상머리> 공연을 볼 겸사겸사 문화의 날을 갖게 되었습니다.  
    만나서 함께 놀고 이야기하고 밥먹고, 아이스크림도 먹고, 연극도 봤습니다. 바쁜 업무를 잠시 멈춰 두고  서로의 여가와 마음을 연결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일과 쉼의 연결도 아주 중요하지요! 좋은 자리를 주신 극단 구십구도 고맙습니다:)

 

 

 

[7월의 조합원 모임]

  • 과거와 현재와 미래, 지향과 지향, 취향과 취향의 연결
    <비전TF>, <장건강식모임>, <캐릭터분과모임>, <도시재생분과모임>, <글쓰기소모임>, <퀴어퍼레이드>, <일러스트공부모임> 등 크고 작고 정기적이고 비정기적인 조합원 모임이 있었습니다. 시간과 공간, 생각과 지향을 잇고 다지는 시간이었습니다. 연결하는 점이 많아지고 연결된 선이 두터워져 더 많은 사람이 시도하고 오갈 수 있는 안전망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7월의 사업]

‘백미교실’, ‘교육 미팅’, ‘사회적경제혁신활동가 교육’ 등의 사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서로의 앎을 연결하는 과정에서 더 풍부하고 깊고 넓어지는 공부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교육의 장을 통해 새로운 사람들을 만났는데요, 만남과 만남 사이에 또 무언가가 쌓여가고 있습니다.

새 식구 환영합니다!
김규일(동북4구도시재생지원센터)

[신나지 is back!]

잠시 휴식기간을 가졌던 신나지가 8월부터 소소한 활동으로 다시 시작합니다! 
정릉의 오래된 곳, 정릉의 낙서 등 정릉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 
신나지 페이스북에 차곡차곡 쌓아나가려고 하는데요,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여러분이 기억하고 싶은, 혹은 함께 알고 싶은 정릉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 
간단한 설명과 함께 info@sinna.us로 제보해주세요!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신나지 페이스북 : fb/sinna.stoty 
신나지 홈페이지 : story.sinna.u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